장동건x박형식, 역대급 케미 만든 찰떡호흡 (슈츠)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역대급 케미 만든 찰떡호흡

 

2

 

장동건 박형식, 메이킹에서 빛난 브로 ‘찰떡케미’

 

‘슈츠(Suits)’ 장동건 박형식 역대급 케미, 다 이유가 있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가장 큰 매력포인트는 뭐니뭐니해도 두 멋진 남자가 펼치는 특별한 브로맨스다. 장동건(최강석 역), 박형식(고연우 역). 한 사람씩만 봐도 멋진 두 남자가 한 화면에서 브로맨스까지 펼치니 반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이다. 물론 이 같은 브로맨스의 원동력은 두 배우의 찰떡 같은 호흡이다.

 

이런 가운데 장동건, 박형식 두 남자의 찰떡 호흡 비결을 엿볼 수 있는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을 이끄는 두 주인공인 만큼 분량도 많고, 법률용어 등 수많은 대사를 소화해야 하지만 두 사람이 함께 할 때면 웃음이 끊이지 않는 촬영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공개된 메이킹 영상은 극중 선배 장동건의 연기를 바라보는 후배 박형식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특유의 멋짐을 폭발하는 장동건을 본 박형식은 “정말 카리스마 있다”고 감탄하며, 방금 장동건이 보여준 연기를 따라 했다. “따라 하고 싶었어요. 너무 멋있지 않아요?”라고 활짝 웃으며 묻는 박형식과, 그런 박형식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장동건의 모습이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게 만든다.

 

이어 메이킹 영상은 ‘슈츠(Suits)’ 시청자들 사이에서 트레이드 마크로 불리는 장동건, 박형식의 출근길 촬영 장면을 따라갔다. 촬영 전 함께 호흡과 동선을 맞춰 보는 두 사람의 모습은 화보처럼 멋지게 빛나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웃음을 잃지 않는 두 사람 모습 또한 돋보인다. 이외에도 두 사람이 틈날 때마다 대본을 맞춰보는 모습 등을 통해서도 이들의 찰떡 호흡을 알 수 있다.

 

이와 관련 ‘슈츠(Suits)’ 제작진은 “실제 장동건, 박형식 두 배우는 현장에서도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서로의 캐릭터에 대해, 드라마에 대해 꼼꼼하게 상의하고 논의하는 두 사람 덕분에 ‘슈츠(Suits)’ 속 최강석, 고연우의 역대급 브로맨스가 완성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장동건과 박형식은 특별한 브로맨스를 펼치며 ‘슈츠(Suits)’를 이끌어가고 있다. 두 사람의 완벽 호흡이 없다면 완성될 수 없는 드라마 ‘슈츠(Suits)’. 보기만 해도 심장이 쿵 떨릴 만큼 멋진 두 남자의 완벽 호흡, 찰떡 케미가 있기에 ‘슈츠(Suits)’ 시청자들은 즐겁다. 한편 장동건, 박형식의 역대급 브로맨스를 볼 수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