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x박형식, 두 재규어의 하이에나 사냥 (슈츠)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두 재규어의 하이에나 사냥

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두 뇌섹남의 역지사지

 

 

180510 ‘슈츠(Suits)’ 장동건x박형식, 두 재규어의 하이에나 사냥 

 

‘슈츠(Suits)’ 장동건 박형식, 두 재규어가 하이에나 사냥에 나섰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두 주인공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박형식 분)는 특별하다. 단순히 외모가 매력적이라는 것이 아니다. 뛰어난 두뇌와 상황판단력까지 가졌다는 뜻이다. 마치 사냥감을 앞에 둔 매서운 눈빛의 재규어처럼. 그런 두 남자가 하이에나 사냥에 나섰다.

 

5월 9일 방송된 ‘슈츠(Suits)’ 5회에서는 역지사지의 두 사건을 맡게 된 최강석, 최강석을 돕는 것과 동시에 모의법정이라는 시험대 위에 오른 고연우 이야기가 펼쳐졌다. 전혀 다른 것처럼 보이는 사건들이 절묘하게 결합되며 두 남자를 옥죄어 온 가운데, 이들 앞에 각자 다른 하이에나가 등장했다. 재규어 같은 두 남자는 하이에나 사냥을 시작했다.

 

먼저 최강석은 역지사지의 두 사건의 변호를 동시에 맡게 됐다. 하나는 제약회사를 상대로 한 피해자들의 소송에서 피고인 제약회사 측의 변호를 맡은 것이다. 또 다른 하나는 거꾸로 케미컬 회사를 향한 피해자들의 집단 소송에서 원고인 피해자 측 변호를 맡은 것이다. 하나는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바위로서 계란을 맞아야 하는 상황. 역지사지라고 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최강석의 하이에나가 나타났다. 느닷없이 하버드 로스쿨 시절 모의법정 이야기를 꺼내며 최강석을 자극한 데이빗킴(손석구 분)이다. 데이빗킴은 케미컬 회사 측 변호사로 비열한 수를 써가며 최강석을 몰아붙였다. 늘 이기는 게임만 하는 재규어 최강석은 하이에나처럼 비겁한 수를 쓰는 데이빗킴을 사냥하기 위해 결심을 해야 했다. 썩은 고기를 미끼로 삼아야 한다는.

 

고연우 역시 하이에나와 마주한 재규어였다. 고연우는 ‘강&함’ 에이스 최강석의 어쏘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모두의 관심, 질투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입변호사들에게 절호의 기회라고 할 수 있는 모의법정이 펼쳐진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채근식(최귀화 분)은 최강석의 어쏘인 고연우를 함정에 빠뜨리고자 했고, 그에게 모의법정에서 수 차례 우승한 서변(이태웅 분)을 상대로 세웠다. 

 

고연우는 최강석의 팁대로 모의법정에 가기 전 서변과 합의를 시도했다. 서변도 합의에 응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막상 모의법정이 시작되자 서변은 태도를 바꿨고, 미처 합의서를 작성하지 못한 고연우는 그저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뿐만 아니라 김지나(고성희 분)는 고연우에게 작은 오해를 해, 서변의 의뢰인 역할까지 맡았다. 고연우는 하이에나 서변을 사냥해야만 한다.

 

최강석과 고연우. 두 남자는 지금껏 완벽 콤비플레이를 펼치며 짜릿한 승리를 거둬왔다. 대부분 재판에 가지 않고 승리를 이끌어낼 만큼 그들의 싸움법은 도도하고 탁월했다. 마치 사냥감을 앞에 두고도 고고함을 잃지 않고, 매섭게 낚아채는 재규어처럼 말이다. 그런 두 사람에게 비열함으로 무장한 하이에나가 나타난 것이다. 최강석, 고연우가 다른 방법으로 사냥해야 할 때가 온 것이다.

 

이날 방송은 짜임새 있는 구성을 통해 더 탄탄하게 완성됐다. 여기에 상황에 따라 태도를 달리 해야 하는 인물의 변화를 디테일하게 보여준 장동건과 박형식, 색다른 존재감의 손석구 등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지자 극은 더 쫄깃하고 흥미진진해졌다. 이렇게 쌓은 스토리가 다음 회차에서 어떻게 터질지, 두 재규어 최강석과 고연우의 하이에나 사냥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이 모든 답변을 구할 수 있는 ‘슈츠(Suits)’ 6회는 오늘(10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캡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