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1TV, 5월14일~18일) 소금꽃이 피었습니다

KBS 1TV <인간극장>

 

■ 방송 : 5월 14일 (월) ~ 18일 (금) 오전 7시 50분, KBS 1TV

 

소금꽃이 피었습니다

 

1805140750-1

1805140750-2

소금밭 백전노장은 후계자 아들의 소금 맛이 깊어지길 바란다.

할아버지는 화염 장인이었고, 아버지는 갯벌을 염전으로 만들었다. 고향 자은도에서 3대째 소금밭을 일구는 안훈오(69) 씨. 소금값이 좋을 때는 남부럽지 않게 목소리도 컸었고, 폭락할 때는 전 재산을 날릴 때도 있었다. 굴곡 깊었던 염부 인생. 아내 김수자(69) 씨가 아니었다면 버틸 수 없던 세월이었다. 초등학교 동창이었던 아내는 서울에서도 수 놓는 솜씨로 유명한 아가씨였다. 그 아가씨를 만나러 먼 길을 달려간 훈오 씨. 박력 있게 섬으로 데리고 와서 결혼도 하고 오남매를 낳았는데- 참 고생도 많이 시켰다. 요동치는 소금값에 따라 흔들렸던 살림. 그럴 때마다 수자 씨는 산과 바다를 넘나들며 품을 팔고 찬거리를 마련했다. 그 46년의 내조 덕에 훈오 씨는 2만 4천 평의 염전을 한눈에 내려다보는 소금 장인이 되었다.

1805140750-4

1805140750-3

비라도 내리지 않으면 온몸의 소금기가 빠져나가도록 일하는 고된 염전 일. 7년 전, 훈오 씨는 심장판막 수술에 협착증까지 겹치며 건강이 나빠졌다. 곧이어 도시에서 하던 음식점을 시원하게 말아먹은 막내아들 안철웅(36) 씨를 호출했다. 그리고 시작된 혹독한 후계자 수업. 백전노장 아버지와 혈기 왕성한 아들의 부딪힘에 염전은 전쟁터와 다름없어졌다. 딱 3년만 도와드리겠다던 아들은 아버지를 똑 닮은 고집으로 염전에 미래를 걸기 시작했다. 그런 아들에게 훈오 씨는 염전 9천 평을 뚝 떼어줬다. 여름이면 체중이 10kg씩 빠질 정도로 혼신의 노력을 다했던 아들. 오로지 깨끗한 소금을 위해 아버지와 싸우면서까지 소금 창고와 정수기, 소금을 퍼 올리는 기계에 거침없이 투자했다.

1805140750-6

1805140750-5 

하지만 현실은 험난했다. 2011년에는 1만 1000원이 넘었던 소금값이 작년에는 고작 2400원. 게다가 염전이 태양광발전의 최적지로 꼽히며 염전을 팔아넘기는 염부가 늘어났다. 노력한 만큼 결과가 따라주면 좋으련만… 철웅 씨는 크게 좌절했다. 그도 삼남매의 아버지. 내년이면 둘째도 초등학교에 들어가는데 형편없는 소금값으로는 도저히 생활이 꾸려지지 않았다. 결국, 올해 초에 자은도 환경미화원으로 취직해버렸는데…

1805140750-7

나날이 닮아가는 두 부자처럼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삶도 덩달아 닮아간다. 스물두 살에 섬이 고향인 남자에게 시집와 염부의 아내로 살고 있는 시어머니 수자 씨와 며느리 김사랑(29) 씨. 우리 둘이 함께라면 어디서든 잘 산다~ 위세가 날로 대단하다는데. 수자 씨는 약해진 남편을 대신해 무거운 짐을 나르고 밭일도 척척. 세월이 흘러 순한 양이 된 남편을 애처롭게 아껴주니, 모두가 인정하는 이 집의 대들보이다. 그 시어머니에 그 며느리. 7년 전에 낯선 바다 앞에서 눈물짓던 사랑 씨는 시어머니의 뒤를 바지런히 따라다니며 섬 살림을 배우고, 씩씩하게 세 아이를 키우고 있다. 수자 씨, 아들이 굳센 며느리를 보며 마음을 다잡길 바라는데…

1805140750-8

점점 강해지는 태양 아래에서 올해 첫 소금꽃이 피어난다. 염부의 추수철이 돌아왔다는 신호. 인생이 똑 닮은 소금밭 두 사나이와 무적의 고부 이야기가 쌓여가는 소금처럼 풍성하게 펼쳐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