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인격을 소화하는 김명민의 독보적 연기력! (우리가 만난 기적)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두 가정 사이의 복잡한 감정선+두 인격 흡인력 있게 소화!
모두의 공감 이끄는 그의 열연에 잇따른 호평 이어져!
 
180516 - KBS 월화 우리가 만난 기적 (1) 김명민, 회를 거듭할수록 독보적 존재감 과시
–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라미란 아닌 김현주 선택하나? 알 수 없는 그의 행보에 시선집중!
–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안방극장 압도하는 명연기! 회를 거듭할수록 독보적인 존재감 과시!
 
 
안방극장을 압도하는 김명민의 명연기가 찬사를 받고 있다.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선혜진(김현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 사이에서 복잡한 감정선과 두 인격을 넘나드는 송현철(김명민 분)의 존재감이 독보적으로 돋보인 것. 
 
어제(15일) 방송에서는 검찰 조사가 들어간 오성그룹에 3천억 원 대출 승인을 내줬다는 누명을 쓴 송현철이 징계위원회에 섰다. 그는 증인으로 내세운 김행장(정한용 분)의 거짓 증언에 굴하지 않으며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특히 결정적 증거가 될 김행장과의 통화 녹취 파일을 공개, 시원한 사이다 같은 한방을 날려 답답한 속을 뻥 뚫어줬다.    
 
또한 송현철A(김명민 분) 가정과 본래의 가정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이어오고 있는 송현철은 시청자들의 감정을 이입시키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토록 그리워하던 본래의 가족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고 함께 시간을 보냈지만 육체에 남아있는 기억, 송현철A 가족과 쌓아온 정이 남아있을 터.
 
송현철A 집에 가서 입을 옷을 가져오겠다는 조연화를 극구 말리며 선혜진을 걱정하는 그의 낯선 반응은 조연화 뿐 아니라 보는 이들까지 놀라게 만들었다. 더불어 깨가 쏟아지던 전과 달리 한 침대에 누워있지만 서먹하기 그지없는 어색한 동침이 앞으로 이들의 관계를 궁금케 했다.
 
무엇보다 송미호(김하유 분)에게 선혜진이 아프다는 연락을 받자 붙잡는 조연화를 뿌리치면서까지 급히 달려가는 송현철에게선 그의 진심이 엿보였다.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선혜진을 바라보며 그녀를 부른 송현철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다양한 추측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처럼 김명민은 육체와 영혼, 현재의 가정과 본래의 가정에서 흔들리고 있는 송현철을 밀도 있게 표현해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했다. 김명민이 아닌 송현철을 상상할 수 조차 없을 정도로 명품 연기를 펼치는 그의 활약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사진제공: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 영상 캡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