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3일(2TV, 5월13일) 60분의 승부, 공영홈쇼핑 72시간

다큐 3일

60분의 승부

공영홈쇼핑 72시간

 

■ 방송 : 5월 13일 (일) 밤 10시 40분, KBS 2TV

 

1분 1초마다 희비가 엇갈리는 곳

 1

누군가의 마음을 훔치기 위한 전쟁같은 60분

 2

공영홈쇼핑에서의 72시간이다

3

 

■ 소비자와 기업간의 상생을 꿈꾸다, 공영홈쇼핑

지난해 우리나라 홈쇼핑 방송의 총매출액은 17조원. 다수의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유통판로로서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 2015년 7월에 개국한 공영홈쇼핑은 좋은 제품을 개발하고, 제품을 알릴 수 있는 홍보의 장. 판매루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농축수산제품을 위한 전문 채널이다. 수수료 역시 다른 홈쇼핑보다 현저히 낮다는 이점도 있다. 소비자와 중소기업사, 그리고 농어민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통생태계를 위해 분투하고 있는 공영홈쇼핑 72시간을 <다큐멘터리 3일>이 따라가봤다.

 

■ 매출이 인격?! 분당 인생, 쇼호스트!

잘 짜진 세트 속에서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쇼호스트. 매 분, 매 초 매출이 결정지어지는 긴장의 연속이다. ‘매출이 인격’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만큼 그들에게 실적은 절대적. 그렇기에 방송하기 앞서 상품에 대한 수차례의 미팅과 상품에 대한 공부는 필수다. 특히 공영홈쇼핑의 상품은 다른 홈쇼핑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생소한 제품이라 더욱 사명감을 느낀다고.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60분간 열정을 불태우는 쇼호스트들의 세계를 찾았다.

9 10

판매방송이기 때문에 ‘팔려고 하는 얘기다’고 생각할 수 있잖아요

제 경험담을 얘기해야 고객님들도 진심을 알아주시는 것 같아서

제일 솔직한 얘기를 꺼내는 것 같아요

– 박채린 (쇼호스트) –

 

모 프로그램의 재연배우로 유명해진 이수완은 공영홈쇼핑에서 쇼호스트로서 인생 제2막을 시작했다. 늦깎이 신입으로서 쇼호스트 세계에 발을 들인 그는 공영홈쇼핑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 상품의 씨앗을 심는 사람, MD

홈쇼핑에 내보낼 상품 개발부터 기획, 방송 후 CS까지 책임지는 MD는 머천다이저(MerchanDiser)의 약자이기도 하지만 뭐(M)든지 다(D)하는 사람의 약자이기도 하다. 하나의 상품을 방송에 내보내기까지 수십번의 미팅과 쉴 틈 없는 전화는 홈쇼핑 MD의 고된 노동 강도를 나타낸다. 방송 스케줄이 곧 자신의 일정이고, 매출에 따라 기업과 함께 울고 웃는 그들은 홈쇼핑 방송의 주역들이다. 특히 공영홈쇼핑 MD는 타 홈쇼핑 MD와 남다르다고.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영세기업, 1인 기업의 숨겨진 진주같은 상품을 발굴해낸다는 것에서 자부심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한다.

  14

홈쇼핑에 입점하는 제품이 저한텐 아이를 하나 탄생시키는 거나 똑같아요

잘 되면 웃음이 나고요, 잘 안되면 저도 눈물이 나고 기분이 안 좋아요

그저 지나갈 수 있는 상품일 수도 있지만 모든 상품이 제 MD생활하는데 있어서 늘 1번이에요

– 서혜선 (MD) –

 

■ 60분, 모든 걸 걸어라!

공영홈쇼핑에게 편성 기회를 얻게 된 기업은 불과 60분가량의 방송이지만 그 방송을 준비하기까지 짧으면 두 달, 길면 6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불특정 다수의 소비자에게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 그렇기에 그들에게 60분은 모든 걸 쏟아 붓는 시간이자, 모니터 속 오르내리는 콜 수를 보며 천당과 지옥을 경험하는 시간이다.

 

사과를 팔기 위해 먼 무주에서 새벽부터 상경한 사람들은 반딧불이 인형을 입으며 등장했고, 35년간 수제화만 판 구두 장인은 스튜디오에서 직접 출연해 구두를 어루만졌다. 저마다의 특징과 색깔로 60분을 채워나간 그들. 하지만 완판의 꿈을 향한 마음은 누구에게나 간절하다.

17

1분 1초가 계속 피가 마를 때도 있고, 희열이 넘칠 때도 있고…

그런 순간들의 연속입니다

– 조성철 (협력업체 ㅇ대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